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 home
  • 커뮤니티
  • 치과계소식
  • 이름 정보통신위원회 이메일 mail8212@daum.net
    작성일 2019.07.09 조회수 650
    파일첨부
    제목
    최저임금 ‘1만원’ 되나? 개원가 촉각 추천:4
    최저임금 ‘1만원’ 되나? 개원가 촉각
    작은 병원 꾸려가는 동네치과 속앓이
    “인력충원 하고 싶어도 엄두 안난다”
    구단비 기자 danbi@dailydental.co.kr등록 2019.07.05 18:01:08

     

    2020년 최저임금을 두고 노동계와 경영계의 팽팽한 의견차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개원가 에서도 이에 대한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최근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에서 노동계가 요구하는 최저임금 1만원에 대한 치열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 이에 대한 결정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개원가에서도 내년 최저임금에 대한 걱정이 이어졌다. 대다수의 개원가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 난처하다는 입장이다.

    A 원장은 “최저임금 1만원이 부담스럽지 않은 개원가가 얼마나 있을까 우려스럽다”며 “전반적으로 경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경영계 입장도 고려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A 원장은 “최저임금이 인상되면서 일자리안정자금 등의 지원도 생겼지만, 이런 지원보다는 최저임금이 인상되지 않는 게 병원 경영에 더 직접적으로 도움이 된다”며 “작은 병원을 꾸려나가는 대다수의 개원가에서는 속앓이를 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전했다.

    이어 B 원장은 “경력 있는 치위생사를 고용한 곳은 이미 최저임금보다 높은 임금을 받고 있지만 개원을 앞둔 예비 치과의사들이나 개원을 한 지 얼마 안 된 신입 원장들에게는 최저임금이 부담이 되는 것이 사실”이라며 “병원 규모를 키우고 싶어도 최저임금이 너무 올라 치과위생사 등 스텝의 추가 고용도 망설이게 된다는 이야기를 주변에서 듣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B 원장의 설명처럼 숙련된 보조 인력에게는 최저임금 이상의 임금도 고려할 수 있지만 숙련되지 않은 신입 직원들을 가르치며 꾸려가야 하는 상황에서는 계속해서 오르는 최저임금이 신경 쓰일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다.

    이에 C 원장은 “방학마다 치위생학과 학생들을 단기 알바로 고용해 좋은 인연이 이어지면 신입으로 채용하거나 주변에 소개해줬다”며 “이젠 단기 알바 임금 수준이 기존 직원 임금 수준과 비슷해져 상황이 달라졌다. 기존 직원 임금을 올려주고 알바 근무 날짜를 조정해 차이를 두는 게 최선인 것 같다”고 답답해했다.

    이렇듯 최저임금에 맞춰 경력있는 치과위생사들의 임금을 올려줬지만 계속해서 맞춰주기엔 한계가 있다는 설명이다. C 원장은 “최저임금 인상 취지도 이해는 되지만 개원가 사정도 고려해주면 신입 직원 채용에도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는 상생의 길이 보이지 않을까 싶다”고 토로했다.

     



    이전글 구강 박테리아, 알츠하이머병 유발
    다음글 치과용 수은·합금 ‘캡슐형 아말감’ 통합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132 내 잇몸질환, 부모님 탓? 정보통신위원회 2019.07.16 675 3
    1131 치위협 종합학술대회, 지난 6~7일 그랜드힐튼호텔서 정보통신위원회 2019.07.16 693 3
    1130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치과도 예외 아냐 정보통신위원회 2019.07.16 664 3
    1129 구강 박테리아, 알츠하이머병 유발 정보통신위원회 2019.07.09 655 3
    1128 최저임금 ‘1만원’ 되나? 개원가 촉각 정보통신위원회 2019.07.09 650 4
    1127 치과용 수은·합금 ‘캡슐형 아말감’ 통합 정보통신위원회 2019.07.09 644 4
    1126 의료기관 종사자 결핵검진 위반 시 ‘과태료’ 정보통신위원회 2019.07.09 656 3
    1125 소비자원, 3년간 의료피해구제 ‘치과’가 최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7.09 672 3
    1124 MBC, 치과위생사 왜곡 ‘공식 사과’ 정보통신위원회 2019.07.09 659 2
    1123 ‘양심치과 리스트’ 들어보셨나요? 정보통신위원회 2019.07.09 683 3
    1122 치위협, 내달 6,7일 종합학술대회 개최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708 2
    1121 비급여 할인 상품권 지급 “불법 아니야”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694 6
    1120 정부인증제 활용 ‘구인난 극복’ 가능할까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661 3
    1119 구강세균, 뇌혈관 막는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674 0
    1118 치주질환, 알츠하이머병 연관 밀접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653 0
    1117 구강질환 청소년 학교결석 치아우식증 >부정교합 >치주병 순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647 2
    1116 치위협 회무 정상화 나선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683 3
    1115 3년간 의료피해구제 ‘치과’ 최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666 3
    1114 하얗게 태웠다, 치과의사가 위험하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700 3
    1113 정부, 진료실 폭력 발생 시 '정당한 진료거부' 규정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685 3
      1 / 2 / 3 /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