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 home
  • 커뮤니티
  • 치과계소식
  • 이름 정보통신위원회 이메일 mail8212@daum.net
    작성일 2019.07.09 조회수 656
    파일첨부
    제목
    의료기관 종사자 결핵검진 위반 시 ‘과태료’ 추천:3
    의료기관 종사자 결핵검진 위반 시 ‘과태료’
    검진 의무화, 1회 위반 시 100만원…검진비용은 자체 부담?
    전영선 기자 ys@sda.or.kr등록 2019.06.28 16:14:12제830호

    결핵검진 의무규정을 위반한 의료기관에 과태료를 부과하는 법령이 지난 12일 전격 시행돼 의료기관의 주의가 요구된다.

     

    결핵예방법상 병의원 종사자 결핵·잠복결핵 검진 의무규정이 마련된 것은 지난 201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국회는 의료기관의 장으로 하여금 의료기관 종사자에 대해 정기적으로 결핵검진 및 잠복결핵감염검진을 하도록 법을 개정했다. 2016년에는 결핵검진을 실시해야 하는 기관을 의료기관에서 산후조리업·학교 및 유치원 등으로 확대하고, 검진의무 위반 기관에 대해 최대 2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게 하는 처분기준을 신설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해당 규정에 대한 처분사례는 없었다. 법령에 과태료 부과주체가 명확히 규정되지 않아 실제로 처분까지 이어지지는 않았던 것. 이에 국회는 지난해 추가적인 법 개정작업을 거쳐 검진의무 위반에 따른 과태료 부과주체를 특별자치시장·특별자치도지사 또는 시장·군수·구청장으로 명확히 규정했고, 해당 규정은 지난 12일부터 효력을 발휘하게 됐다. 보건당국도 법 적용에 대비한 하위법령 정비를 마쳤다. 법률상 최대 200만원으로 정한 검진의무 위반에 따른 과태료 부과기준을 △1회 위반 시 100만원 △2회 위반 시 150만원 △3회 이상 위반 시 200만원으로 구체화했다.

     

    그렇다면 일선 병의원에서는 관련 법안을 어떻게 준수해야 할까? 결핵예방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결핵검진 실시주기를 ‘연 1회’로 규정하고 있다. 매년 직원들을 대상으로 결핵검진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기록하도록 한 것. 신규채용된 사람에 대해서는 신규채용한 날로부터 1개월 이내에 최초 결핵검진을 실시해야 한다. 휴직이나 파견 등의 이유로 6개월 이상 업무에 종사하지 않았다가 다시 복귀하게 된 경우에도 신규채용으로 보아 같은 규정이 적용된다.

     

    잠복결핵의 검진주기는 ‘종사기간 중 1회’로 ‘신규채용일자로부터 1개월’이라고 최초 검사시기를 정한 결핵검진과 달리, 검진주기가 모호하다. 이와 관련 보건복지부는 가능하면 신규채용 후 바로 잠복결핵검진도 함께 진행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단 결핵환자를 검진·치료하는 의료인이나 결핵환자를 진단하는 의료기사, 그 밖에 결핵환자와 접촉할 수 있는 기관 종사자에 대해서는 결핵검진과 마찬가지로 매년 잠복결핵검진을 함께 실시해야 한다.

     

    의료기관 종사자에 대한 결핵검진 의무화와 이에 따른 처벌규정도 구체화됐지만, 검진비용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한 규정이 없다. 실제로 대한의사협회는 개정 결핵예방법 시행에 앞서 “개정 법률에 따라 의료기관 종사자는 결핵검진 및 잠복결핵검진을 의무적으로 받도록 돼 있음에도, 1회 최소 4~5만원에 달하는 검진비용에 대한 지원정책은 전무한 상황”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이전글 치과용 수은·합금 ‘캡슐형 아말감’ 통합
    다음글 소비자원, 3년간 의료피해구제 ‘치과’가 최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132 내 잇몸질환, 부모님 탓? 정보통신위원회 2019.07.16 675 3
    1131 치위협 종합학술대회, 지난 6~7일 그랜드힐튼호텔서 정보통신위원회 2019.07.16 693 3
    1130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치과도 예외 아냐 정보통신위원회 2019.07.16 664 3
    1129 구강 박테리아, 알츠하이머병 유발 정보통신위원회 2019.07.09 655 3
    1128 최저임금 ‘1만원’ 되나? 개원가 촉각 정보통신위원회 2019.07.09 649 4
    1127 치과용 수은·합금 ‘캡슐형 아말감’ 통합 정보통신위원회 2019.07.09 643 4
    1126 의료기관 종사자 결핵검진 위반 시 ‘과태료’ 정보통신위원회 2019.07.09 656 3
    1125 소비자원, 3년간 의료피해구제 ‘치과’가 최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7.09 672 3
    1124 MBC, 치과위생사 왜곡 ‘공식 사과’ 정보통신위원회 2019.07.09 659 2
    1123 ‘양심치과 리스트’ 들어보셨나요? 정보통신위원회 2019.07.09 683 3
    1122 치위협, 내달 6,7일 종합학술대회 개최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708 2
    1121 비급여 할인 상품권 지급 “불법 아니야”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694 6
    1120 정부인증제 활용 ‘구인난 극복’ 가능할까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661 3
    1119 구강세균, 뇌혈관 막는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674 0
    1118 치주질환, 알츠하이머병 연관 밀접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653 0
    1117 구강질환 청소년 학교결석 치아우식증 >부정교합 >치주병 순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647 2
    1116 치위협 회무 정상화 나선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683 3
    1115 3년간 의료피해구제 ‘치과’ 최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666 3
    1114 하얗게 태웠다, 치과의사가 위험하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700 3
    1113 정부, 진료실 폭력 발생 시 '정당한 진료거부' 규정 정보통신위원회 2019.06.22 685 3
      1 / 2 / 3 /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