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 home
  • 커뮤니티
  • 치과계소식
  • 이름 정보통신위원회 이메일 mail8212@daum.net
    작성일 2019.06.09 조회수 650
    파일첨부
    제목
    5~9세 취학기 아동 10명 중 4명 ‘충치’ 추천:6

    5~9세 취학기 아동 10명 중 4명 ‘충치’

    건보공단 5년간 자료 분석, 나이 어릴수록 유병률 높아
    신종학 기자
    sjh@sda.or.kr
    등록 2019.06.07 14:59:08
    제827호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하 건보공단)이 6월 9일 구강보건의 날을 맞아 최근 5년 간(2013~2017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 중 ‘충치(치아우식증)’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2017년 충치 환자는 총 584만 명으로 이중 만 5~9세 어린이가 40.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5년간 만 5~9세 어린이 충치 환자는 연평균 6.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중 만 5세는 7.7% 증가하는 등 나이가 어릴수록 더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치과보존과 조신연 교수는 만 5~9세 어린이가 ‘충치’ 진료를 많이 받고 진료 연령이 더 낮아지는 이유에 대해 “구강건강에 대한 부모의 관심과 중요성이 높아지고, 영유아 구강검진 사업 등으로 치과 검진의 빈도가 증가해 어린이의 충치가 보다 초기에 세밀하게 진단되고 있고 치료 또한 초기에 이뤄지고 있다”며 “충치 발생을 줄이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나 발생한 충치를 초기에 진단해 치료하는 것이 치아의 수명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일산병원 빅데이터 연구(근관치료 술식 적용 경향과 치아의 유지율 분석 및 연도에 따른 변화 양상 관찰, 주연구자 조신연)에 따르면, 충치치료가 늦어져 치아신경까지 침범하게 된 경우에 필요한 근관치료의 시행건수는 최근 10년 사이에 10대 이하에서 단위인구 당 절반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해당 연령층에서 충치 치료가 초기에 잘 치료되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조신연 교수는 밝히고 있다.

     

    한편, 치아홈메우기(치면열구전색술) 시술은 지난 2013년 5월부터 만 18세 이하로 급여범위를 확대해 진료인원이 8.6% 증가했고, 지난 2017년 10월부터 본인부담률이 10%로 낮아져 진료인원이 10.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신연 교수는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지만, 초기 충치치료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에 따르면 충치는 초기에는 증상이 없고, 중등도로 진행된 경우 차거나 단 음식에 시린증상이 나타난다. 고도로 진행된 경우 시린증상이 심해지다가 가만히 있어도 아픈 자발통까지 초래하게 된다는 것.

     

    따라서 충치는 초기에 증상이 없어 환자는 거의 불편을 느끼지 않을 수 있지만, 정기검진을 통해 예방과 초기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충치의 원인은 입안의 상주균인 뮤탄스균이 입안에 남아있는 음식물 찌꺼기를 먹고 배출하는 산성 물질에 의해 치아의 단단한 조직이 녹게 되는 것으로, 입안에 음식물 찌꺼기만 남아있지 않다면 충치는 생기지 않는다.

     

    충치 검사는 눈으로 보고 치아의 변색이나 파괴된 양상 관찰하는 육안검사와 X-ray 촬영으로 치아 내부의 진행 정도를 파악하는 방사선 검사, 특수한 파장의 빛을 치아에 쏘아 반사되는 빛의 양상을 분석해 충치로의 변질 여부를 평가하는 광선검사 등이 있다.

     

    충치 치료는 부위를 정확하고 최소로 제거한 후 그 부위를 여러 가지 치과 재료(복합레진, 아말감, 금, 세라믹, 글래스 아이오노머 등)로 메운다. 충치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양치질 및 정기검진은 물론, 불소도포, 실란트(치면열구전색술) 등이 있는데, 가까운 치과를 찾아 정확히 상담을 받는 게 더욱 중요하다.

     

    신종학 기자/sjh@sda.or.kr

     



    ※ 기사 원문 : http://www.dentalnews.or.kr/news/article.html?no=24643

     

     

    이전글 치과주치의 발전 방향은?
    다음글 [구강보건의 날 Photo] 칫솔질은 이렇게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165 임플란트 사후관리 집중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79 0
    1164 의료기관 간 진료협력으로 ‘상생’ 노린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38 0
    1163 임신 중 ‘비타민 D’ 섭취 2세 치아 건강 책임!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52 0
    1162 의료방사선 미량이라 괜찮다고요?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89 0
    1161 치의 정신건강 ‘적신호’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73 0
    1160 수가 ‘현실화’ 왜 어렵나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54 0
    1159 본인부담률 인하 효과는?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63 0
    1158 불쾌지수 높아가는 ‘치과의 여름’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46 0
    1157 치과간판 글자크기 자유롭게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58 0
    1156 틀니·임플란트 의료급여 의료기관서 신청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36 0
    1155 술·담배 노인, 치주질환 위험 1.5배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62 0
    1154 먹튀→떴다방 치과, 추락하는 치과계 이미지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74 0
    1153 치과, 캡슐형GI 청구 시 환수사례 늘어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59 0
    1152 치과용 수복재 시장 변화의 바람 분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84 0
    1151 치주건강 불평등 완화엔 ‘치간칫솔’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66 0
    1150 치과의사가 아프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55 0
    1149 “야간근로자, 구강건강 더 열악”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50 0
    1148 스트레칭, 치의 직업병 예방 ‘효자’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49 0
    1147 임플란트 실패 원인 50% 유지관리 소홀탓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41 0
    1146 치과 블로그 신뢰도 높이려면?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65 0
      1 / 2 / 3 /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