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 home
  • 커뮤니티
  • 치과계소식
  • 이름 정보통신위원회 이메일 mail8212@daum.net
    작성일 2019.05.01 조회수 737
    파일첨부
    제목
    5월 대체공휴일 쉴까 말까 고민 추천:21

    5월 대체공휴일 쉴까 말까 고민
    ‘근로자의 날’ 근무 시 50% 가산수당 지급 … 병원 내규 및 근로조건 확인 필수 


    박하영 기자
    승인 2019.04.26
    호수 349

     

    5월1일 ‘근로자의 날’과 6일 ‘어린이날 대체휴일’을 앞두고 병원 스탭들은 울상이다. 대부분의 직장인은 2, 3일 샌드위치 휴일에 연차를 내고 1~6일 최대 6일간 황금연휴를 만끽할 준비에 돌입하지만 일부 병원 스탭들은 근무를 통보 받았다. 

    한 치과위생사는 “7년째 치과위생사로 활동하면서 지금까지 근무했던 치과 모두 ‘근로자의 날’에 정상업무를 했다”면서 “직장인들이 쉬는 날 진료해야 해서 어쩔 수 없다. 법정공휴일, 주말, 야간진료 시 진료비 가산으로 원장님 입장에서는 놓칠 수 없는 기회이기에 어느 정도 이해는 된다”고 말했다.

    이어 “연차는 스탭들이 조율해서 사용하는데, 사실상 원장님과 실장님의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다. 우리 치과는 주말이나 공휴일에 붙여서 연차를 사용하는 걸 꺼려하는 분위기”라며 “이보다 더 힘든 건 갑자기 아파도 당일에 휴무 신청이 불가능하다는 점”이라고 토로했다.

    아무리 아파도 출근해야만 하는, 이른바 ‘얼굴 도장’이라도 찍고 당일 연차를 사용해야 한다는 것. 추후 진료확인서, 영수증 등 병원 진료를 받았다는 증명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물론 병원 분위기에 따라 휴일 사용이 다르지만 일부 치과들의 상황은 비슷하다.

    심지어 입사 전과 후 병원 내규가 변경돼 휴일이 사라지는 경우도 있다. 또 다른 치과위생사는 “구인광고에는 ‘대체휴일에 휴무’라고 적혀 있어도 막상 입사하면 내규가 바뀌거나 근로조건에는 전혀 다른 문구가 들어가는 경우가 있지만 일은 다녀야 하니까 어쩔 수 없이 문제제기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한 노무 전문가는 “‘근로자의 날’은 소위 빨간 날은 아니지만 법정공휴일로, 만약 근무를 한다면 휴일근로로 포함돼 50% 가산해 수당을 지급해야 한다. 가산하지 않았을 경우 임금체불에 해당돼 처벌을 받게 된다”며 “수당으로 안 주고 휴가로 보상할 경우에도 1.5배만큼 휴가를 줘야하기 때문에 하루 온종일 쉬고, 반나절 휴무를 보장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병원 내규는 처음 만들 때 원장님 마음대로 만들 수 있지만 변경할 때는 서면으로 근로자 과반수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10인 이상 사업장의 경우는 노동부에 취업규칙을 신고해야 한다”면서 “채용조건과 근로조건이 다르다는 문의도 들어오는데, 근로계약서를 쓰거나 복무규칙을 정할 때 서면으로 명시돼 있기 때문에 근로자가 동의한 걸로 간주된다”고 말했다.

    모 치과위생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다른 지역 몇 년차는 급여가 얼마나 되나요?’, ‘연차 일수는 얼마나 되나요?’, ‘계약조건이 다들 어떤가요?’ 등 연봉협상, 근로계약조건, 연차일수 산정에 관한 문의가 꾸준히 올라온다. 개인의 정보력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직원들은 계속해서 더 나은 처우의 병원으로 이직하고, 개원가의 구인난은 점점 더 미궁으로 빠져들 수밖에 없다. 

     

    박하영 기자  young@dentalarirang.com


     


     

    ※ 기사 원문 : http://www.dentalarirang.com/news/articleView.html?idxno=24941

     

     

    이전글 장애인 충치 일반인의 ‘약 7배’
    다음글 치과 응급실은 어딨나? 현행 의료법 치과..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165 임플란트 사후관리 집중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79 0
    1164 의료기관 간 진료협력으로 ‘상생’ 노린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38 0
    1163 임신 중 ‘비타민 D’ 섭취 2세 치아 건강 책임!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52 0
    1162 의료방사선 미량이라 괜찮다고요?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89 0
    1161 치의 정신건강 ‘적신호’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73 0
    1160 수가 ‘현실화’ 왜 어렵나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54 0
    1159 본인부담률 인하 효과는?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63 0
    1158 불쾌지수 높아가는 ‘치과의 여름’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46 0
    1157 치과간판 글자크기 자유롭게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58 0
    1156 틀니·임플란트 의료급여 의료기관서 신청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36 0
    1155 술·담배 노인, 치주질환 위험 1.5배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62 0
    1154 먹튀→떴다방 치과, 추락하는 치과계 이미지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74 0
    1153 치과, 캡슐형GI 청구 시 환수사례 늘어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59 0
    1152 치과용 수복재 시장 변화의 바람 분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84 0
    1151 치주건강 불평등 완화엔 ‘치간칫솔’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66 0
    1150 치과의사가 아프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55 0
    1149 “야간근로자, 구강건강 더 열악”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50 0
    1148 스트레칭, 치의 직업병 예방 ‘효자’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49 0
    1147 임플란트 실패 원인 50% 유지관리 소홀탓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41 0
    1146 치과 블로그 신뢰도 높이려면?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65 0
      1 / 2 / 3 /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