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 home
  • 커뮤니티
  • 치과계소식
  • 이름 정보통신위원회 이메일 mail8212@daum.net
    작성일 2019.04.17 조회수 880
    파일첨부
    제목
    의료분쟁 조정개시율 “치과병원 69% .. 추천:24

    의료분쟁 조정개시율 “치과병원 69% … 치과의원 56%” 


    서양권 기자
    승인 2019.04.05 11:40

     

    의료중재원 ‘의료분쟁 통계연보’ 발간 … 임플란트-보철-보존 순으로 의료분쟁 많아 
    지역별 조정신청은 경기-서울-부산 순으로 높아 … 치과 수탁감정 처리사건은 110건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원장 윤정석)이 ‘2018년 의료분쟁조정·중재 통계연보’를 발간하였다. 이 자료에는 최근 5년 간(2014~2018년) 의료중재원서 처리된 의료분쟁 상담, 감정, 조정, 중재 등 관련 통계자료가 수록되어 있다.

    자료에 따르면 의료중재원을 통한 의료분쟁 조정, 중재 신청은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의료분쟁 상담은 9.6% 증가했으며, 조정신청은 연평균 11.5% 늘었다. 특히 조정신청의 경우 최근 2년간 20% 이상 가파르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 조정신청은 경기(2,741건), 서울(2,695건), 인천(695건) 등 수도권이 전체의 절반 이상(56.6%)을 차지했다. 지방에선 부산(830건), 경남(627건) 등서 조정신청이 많았다.

    반면 최근 5년간 조정개시율은 52%로 나타났다. 이중 2018년은 조정개시율이 60%를 넘겨 역대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2018년 의료기관 종별 조정개시율은 요양병원(75.4%), 상급종합병원(73.4%), 치과병원(69.4%), 병원(61.6%), 종합병원(60.9%) 순으로 높았다. 치과의원은 55.7%로 나타나 큰 폭의 등락은 없었다.

    의료사고 감정결과 사고내용은 전체 사건의 26.4%가 증상악화로 나타났다. 이어 감염 8.8%, 진단지연 8.7%, 장기손상 7.5%, 신경손상 7.1%로 조사됐다.

    치과 의료행위별로는 임플란트가 21.7%로 가장 높았으며, 뒤를 이어 보철21.3%, 보존19.6%, 발치 17.4% 순으로 많았다.

    5년간 조정절차를 마친 5,162건 중 조정이 성립된 사건은 3,241건으로 파악됐다. 평균 조정성립 금액은 건당 1,018만원으로 조사됐다. 총 조정 성립금액은 329억9,209만원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최근 5년간 조정성립율은 89.5%로 조사됐으나, 2018년 경우 84%로 전년대비 6.5% 하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정절차 자동개시 접수 사건은 법 시행(2016년 11월 30일) 이후 꾸준히 증가하여, 최근 2년간 974건이 접수되었다. 특히 2018년에는 591건으로 전년대비 54.3%의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최근 2년간 자동개시 사건 중 종결된 753건의 조정성립율은 78.2%이고, 총 성립금액은 58억9,694만원으로 나타났다. 다만 지난해 조정·중재 성립 후 피신청인이 손해배상 의무를 이행하지 않아, 신청인이 배상금을 지급받지 못해 ‘손해배상금 대불제도’로 지급한 사건은 20건, 5억6,349만원이다.

    한편 의료중재원 통계연보는 관련기관과 단체에 배포되었다. 일반 의료기관서 관련 자료는 의료중재원 홈페이지(www.k-medi.or.kr) 접속 후 알림마당→자료실→정기간행물서 확인이 가능하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 기사 원문 : http://www.dentalfoc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094

     

     

    이전글 해외환자 10년만에 200만명 돌파, 치과..
    다음글 치과감염관리 '가이드라인' 언제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165 임플란트 사후관리 집중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79 0
    1164 의료기관 간 진료협력으로 ‘상생’ 노린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38 0
    1163 임신 중 ‘비타민 D’ 섭취 2세 치아 건강 책임!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52 0
    1162 의료방사선 미량이라 괜찮다고요?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89 0
    1161 치의 정신건강 ‘적신호’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73 0
    1160 수가 ‘현실화’ 왜 어렵나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54 0
    1159 본인부담률 인하 효과는?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63 0
    1158 불쾌지수 높아가는 ‘치과의 여름’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46 0
    1157 치과간판 글자크기 자유롭게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58 0
    1156 틀니·임플란트 의료급여 의료기관서 신청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36 0
    1155 술·담배 노인, 치주질환 위험 1.5배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62 0
    1154 먹튀→떴다방 치과, 추락하는 치과계 이미지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74 0
    1153 치과, 캡슐형GI 청구 시 환수사례 늘어 정보통신위원회 2019.08.23 659 0
    1152 치과용 수복재 시장 변화의 바람 분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84 0
    1151 치주건강 불평등 완화엔 ‘치간칫솔’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66 0
    1150 치과의사가 아프다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55 0
    1149 “야간근로자, 구강건강 더 열악”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50 0
    1148 스트레칭, 치의 직업병 예방 ‘효자’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49 0
    1147 임플란트 실패 원인 50% 유지관리 소홀탓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41 0
    1146 치과 블로그 신뢰도 높이려면? 정보통신위원회 2019.08.09 665 0
      1 / 2 / 3 /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