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 home
  • 커뮤니티
  • 치과계소식
  • 이름 정보위원 이메일 dr860911@hanmail.net
    작성일 2018.04.12 조회수 1440
    파일첨부
    제목
    치과계도 인공지능 도입 ‘담금질’ 시작 추천:373

    치과계도 인공지능 도입 ‘담금질’ 시작
    영상진단장비에 AI 활용 연구 박차 


    서재윤 기자
    승인 2018.03.29
    호수 298


    활성화 위해 정부 지원 및 제도 정비 선행돼야



    국내 치과의료산업에도 인공지능이 빠르게 스며들고 있다.

    치과용 엑스레이 의료기기 시스템을 연구개발제조하는 바텍은 일부 영상진단장비에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해 AI를 진단에 활용하고 있다. 파노라마나 CT로 촬영한 영상을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치과의사가 치아우식증이나 크랙 등 증상을 진단하는 데에 도움을 준다.

    바텍 관계자는 “제품에 있는 인공지능 진단 프로그램은 치과의사들이 육안으로 직접 증상을 확인하기 힘들 때 더블체크용으로 많이 사용한다”면서 “다른 업체와 비교했을 때 비용이 더 들지만 기술력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치과의사들이 제품을 홍보에 이용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또한 OBS Korea는 서울대치과병원과 협약을 맺고 의료영상 판단 프로그램을 개발해 올해 말 출시할 계획이다.

    OBS Korea는 낭종 진단 위주로 개발된 제품의 적용범위를 넓히기 위해서 서울대치과병원과 공동 연구 과제를 설정, 서울대치과병원 서버의 파노라마나 CT 등 의료영상 자료를 이용해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학습시키고 있다.

    OBS Korea와 연구 협업을 진행한 이원진(서울대치과병원) 교수는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개발하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할 수 있는 빅데이터를 확보하는 것”이라며 “인공지능을 학습시키는데 사용할 수 있는 데이터가 많지 않아 어려움이 있었다. 믿을 수 있고 정확한 의료영상을 빅데이터 수준으로 확보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프로그램 개발이 빨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인공지능 의료기기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정부의 지원 및 제도 정비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OBS Korea 관계자는 “인공지능 의료기기 가이드라인에 맞춰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사업을 진행하지만 아직 제약이 많이 있다”면서 “국내 중소기업들이 제품 출시와 해외 진출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는데 효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법과 제도가 잘 정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AI 의료기기 산업의 성장을 이끌기 위한 제도 정비에 착수했다.

    식약처는 지난달 15일 개최된 KIMES 세미나에서 인공지능을 포함한 가상증강현실, 3D 프린터 등 신기술 의료제품에 대한 탄력적 규제 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첨단의료기기관련 특별법 제정 계획을 발표함으로써 제품 개발에 있어 허가 및 판매에 관한 불필요한 규제가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서재윤 기자  tjwodbs9@dentalarirang.com

     


     

    ※ 기사 원문 : http://www.dentalarirang.com/news/articleView.html?idxno=20686

     

     

    이전글 치주염·치아상실, 치매 발병에 큰 영향
    다음글 구강암 치료시장 꾸준히 성장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058 레진 보험화에 대해 우리가 알아야 할 것들 정보위원 2019.03.23 707 15
    1057 구순구개열 치아교정 급여 확대 예정 정보위원 2019.03.16 725 9
    1056 심평원, 의약품 불법유통 집중 점검 정보위원 2019.03.16 721 9
    1055 심평원, 진료비 청구포털 서비스 속도.. 정보위원 2019.03.16 695 9
    1054 치과광고 특허 허위표시 경보 정보위원 2019.03.16 709 8
    1053 복지부, 진단용방사선 발생장치 관리.. 정보위원 2019.03.16 692 7
    1052 지난해 치과 의료분쟁 ‘118건’ 정보위원 2019.02.13 780 23
    1051 치과병원 실내공기질 측정해보니… 정보위원 2019.02.13 781 13
    1050 치위생사 이직 ‘업무량, 급여’ 탓? 정보위원 2019.02.13 882 17
    1049 “의료기관 내 안전시설 의무화해야” 정보위원 2019.02.13 777 13
    1048 복지부, 이벤트 의료광고 '2월' 집중단속 정보위원 2019.02.13 1139 12
    1047 임플란트 환자 7% 주위염 호소 정보위원 2019.02.13 768 13
    1046 환자 피폭선량 저감노력 필요 정보위원 2019.01.14 898 80
    1045 75세 이상 35% “치과진료 못 받아” 정보위원 2019.01.14 904 68
    1044 최저임금 10%대 인상, 동네치과 올해도.. 정보위원 2019.01.14 903 34
    1043 Q&A로 본 ‘만 12세 이하 광중합형.. 정보위원 2019.01.14 914 46
    1042 산재보험 치과보철 수가 인상 정보위원 2019.01.14 871 36
    1041 일본 치과계 경기불황 ‘휘청’ 정보위원 2019.01.14 832 67
    1040 우식치라도 보철 목적일땐 레진충전 급여 안돼 정보위원 2019.01.14 807 82
    1039 광중합기 보유 여부 전산점검 정보위원 2019.01.14 812 37
      1 / 2 / 3 /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