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 home
  • 커뮤니티
  • 치과계소식
  • 이름 정보위원 이메일 dr860911@hanmail.net
    작성일 2018.04.12 조회수 842
    파일첨부
    제목
    감염관리 출발점은 ‘환자’다! 추천:297

    감염관리 출발점은 ‘환자’다!
    환자는 물론 의료인 위한 감염관리 필요 


    박미리 기자
    승인 2018.04.05
    호수 299


    최근 감염관리에 관심을 보이는 치과가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정작 감염관리가 필요한 이유에 대해 잘 이해하지 못하거나, 단순히 ‘환자의 안전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치과가 대부분이다.

    감염관리 필요성 인지해야
    그러나 감염·멸균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가장 먼저 피해를 보는 것이 치과의사와 치과위생사인 경우가 많다.

    또 치과 진료환경의 특성상 환자의 혈액, 타액 등으로 오염되는 경우가 많고, 이로 인해 교차감염 위험에 노출될 확률이 높아  모든 진료 환경에서 엄격한 멸균기준을 적용하지 않더라도 진료시 발생되는 체액으로 인한 교차감염발생 비율을 낮출 수 있는 감염관리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

    치과 개원 시 감염관리 시스템 구축방법이 막막하다면 미국질병관리본부(이하 CDC)가 발표한 치과 감염관리 가이드라인을 참고하는 것이 좋다.

    치과감염 표준가이드라인 참고

    CDC가 발행한 치과의료기관 감염예방 실전요약: 안전 진료를 위한 기초요구조건에서는 △감염관리 기본원칙 △감염관리 평가 체크리스트 △치과감염관리 참고자료 등으로 분리해 개원가에서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항목으로 구성됐다.

    이마저도 좀처럼 시도하기 어려운 여건이라면 감염관리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다. 

    최근 감염관리 전문 A기업은 안전한 의료환경 시스템 구축을 위해 △감염관리 현황 조사 △현장보고 및 감염관리위원회 구성 △직원교육 △중간평가 및 연간관리평가 △연간관리계획에 따른 정기관리 등의 프로세스를 서비스 하고 있다.

    현재 치과에서 오토클레이브, 소독 등 일정 수준의 감염멸균관리를 잘 지키고 있다면, 사소한 부분에서 놓치는 것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환자 눈높이 맞춰 시스템 구축

    개원가 감염관리의 롤모델이기도 한 정환영(중산연세치과) 원장은 “현재 우리나라 대부분의 치과에서는 일정 수준 이상의 감염관리를 수행하고 있지만, 막상 생각지 못한 부분에서 놓치는 것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치과 시스템에서 진일보하기 위해서는 △환자의 눈높이에서 감염관리를 돌아보고 △덜 위험한 진료에서 감염관리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원장은 “감염관리 소홀로 인한 대부분의 문제는 수술 등 엄격한 감염관리가 필요할 때 안 해서 발생하는 경우는 드물다. 오히려 스케일링 등 비교적 덜 위험한 진료를 할 때 별 생각 없이 ‘별일 있을까?’라고 생각할 때 문제가 발생한다”면서 자칫 소홀할 수 있는 부분에 조금 더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미리 기자  mir@dentalarirang.com

     


     

    ※ 기사 원문 : http://www.dentalarirang.com/news/articleView.html?idxno=20755

     

     

    이전글 임플란트 진료비 최고가 281~424만원
    다음글 치주질환자 연평균 10% 이상 늘고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6년6월9일은 제71회 구강보건의 날 대한치과위생사협회서울시회 2016.05.27 7668 2061
    1000 보수교육, 선택 아닌가요? 정보위원 2018.10.14 686 1
    999 2020년부터 캡슐형 치과용 아말감만.. 정보위원 2018.10.14 703 1
    998 여전한 환자 진료비 할인 요구 ‘곤혹' 정보위원 2018.10.14 689 1
    997 엔도 적정성 평가 시작 , 전국 병의원.. 정보위원 2018.10.14 696 1
    996 치과, 진료비 총액 중 5.7% 차지 정보위원 2018.10.14 663 1
    995 2013년 이전 허가 임플란트 등 재평가.. 정보위원 2018.09.20 725 59
    994 의기법 개정안에 폭발한 치위생과 교수.. 정보위원 2018.09.20 713 34
    993 거리로 나온 치과위생사, 의기법 개정.. 정보위원 2018.09.20 754 57
    992 비타민D 결핍 청소년 ‘충치’ 두 배 정보위원 2018.09.20 712 66
    991 치위생사 국시 ‘시험장’ 선택 가능 정보위원 2018.09.20 723 52
    990 비타민 D로 구강건강 지킨다 정보위원 2018.09.13 738 60
    989 치과의료인 방사선 노출 위험은? 정보위원 2018.09.13 727 60
    988 늘어난 기습폭우 치과 안전도 ‘근심’ 정보위원 2018.09.13 777 71
    987 다양한 구강 위생용품, 칫솔만 있는 것이.. 정보위원 2018.09.13 730 71
    986 20~30대 多진료는 ‘구강’질환 정보위원 2018.09.13 737 71
    985 광중합형 복합레진 적정수가는 얼마? 정보위원 2018.09.13 718 69
    984 치매국가책임제에 치과 포함 재조명될.. 정보위원 2018.09.02 740 42
    983 임플란트 부작용 입증 못하면 치과의사.. 정보위원 2018.09.02 753 130
    982 추석 연휴 대체공휴일에 개원가 ‘고민’ 정보위원 2018.09.02 739 86
    981 치과는 카드수수료 인상? 정보위원 2018.09.02 791 79
      1 / 2 / 3 /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