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 home
  • 커뮤니티
  • 치과계소식
  • 이름 정보위원 이메일 dr860911@hanmail.net
    작성일 2018.04.12 조회수 710
    파일첨부
    제목
    치주질환자 연평균 10% 이상 늘고있다 추천:36

    치주질환자 연평균 10% 이상 늘고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관심질병 통계 발표 


    박미리 기자
    승인 2018.04.05
    호수 299


    치주질환·치아우식·임플란트 환자 점차 증가

    최근 치주질환자가 해마다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진료비 역시 20% 이상의 증가세를 나타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국민관심질병 통계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치주질환 및 치은염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수는 2012년 865만 2720명에서 2016년 1425만 4378명으로 연평균 13.3% 증가했으며, 진료비 역시 2012년 5297억 원에서 2016년 1조 1448억 원으로 연평균 21.2%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 같은 통계에서 20~30대 젊은 층의 증가율이 높게 나타나 눈길을 끈다.

    2012년 208만5374명에 머물던 20~30대 환자 수가 2016년에는 405만8754명으로 약 두 배 가량 증가했다.

    덴탈 IQ의 상승으로 치아건강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스케일링 급여화라는 정책적인 뒷받침이 치과내원 빈도수를 늘리는 요인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 설득력 있는 분석으로 들린다.

    최근 몇 년간 급여확대 이슈의 중점에 섰던 임플란트 역시 환자 수가 크게 증가했다.

    심평원 통계에 따르면 임플란트 1단계 진단 및 치료계획 환자는 2014년 2만5236명에서 2016년 31만8616명으로 대폭 증가했으며, 2단계 고정체 식립 환자는 2014년 2만1802명에서 2016년 29만9947명으로, 3단계 보철수복 환자는 2014년 5824명에서 2016년 21만6724명으로 급여대상 연령이 낮아질수록 큰 폭의 증가율을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령별로는 3단계 임플란트 환자수를 기준으로 70~74세가 49.8%로 가장 많았고, 75~79세 27.2%, 65~69세 13.0%, 80세 이상이 10.2% 순으로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처럼 환자의 내원 수가 급격히 늘어난 것은 최근 몇 년간 계속돼온 건강보험 보장성강화가 영향을 미친 것이 주효하다. 이대로라면 올해 하반기부터 임플란트 본인부담률이 완화되면서 노인 환자의 임플란트 시술건수는 더욱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치과의사협회 김수진 보험이사는 최근의 치주질환자 증가 추세에 대해 “과거에는 이미 치주질환이 발병된 상태의 환자가 많았음에도 큰 불편함을 느끼지 못해 치과를 찾지 않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 정책과 인식의 변화로 치과 내원빈도가 늘고 있다”면서 “주요하게는 스케일링이 보험화 되고, 적용 연령이 확대되면서 치과를 찾는 환자의 비율이 증가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보험이사는 “단순 스케일링 목적으로 내원한 환자 역시 구강검진 등을 통해 그동안 발견하지 못했던 치과질환을 발견한 후 계속 치료로 이어지는 것도 환자 수요가 늘어나는 하나의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미리 기자  mir@dentalarirang.com

     


     

    ※ 기사 원문 : http://www.dentalarirang.com/news/articleView.html?idxno=20759

     

     

    이전글 감염관리 출발점은 ‘환자’다!
    다음글 환자신뢰·진료기록부·문진표 작성 철저히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6년6월9일은 제71회 구강보건의 날 대한치과위생사협회서울시회 2016.05.27 6786 1521
    911 치과병·의원 수 서울 4805곳 최다 정보위원 2018.04.17 690 11
    910 치아보험 시장 과열, 소비자 피해 우려 정보위원 2018.04.17 702 11
    909 보조인력 퇴사이유 1위 ‘직원간 불화’ 정보위원 2018.04.17 696 41
    908 광중합 레진 급여화, 4/4분기 유력 정보위원 2018.04.17 713 31
    907 실업급여 부정수급, 사업주도 엄중 처벌 정보위원 2018.04.17 702 41
    906 우리 아이 충치, 우유로 예방해요” 정보위원 2018.04.12 714 31
    905 섣불리 책임 인정 말고 합의는 서면으로 정보위원 2018.04.12 713 38
    904 치주염·치아상실, 치매 발병에 큰 영향 정보위원 2018.04.12 704 48
    903 치과계도 인공지능 도입 ‘담금질’ 시작 정보위원 2018.04.12 720 26
    902 구강암 치료시장 꾸준히 성장 정보위원 2018.04.12 717 38
    901 임플란트 진료비 최고가 281~424만원 정보위원 2018.04.12 726 32
    900 감염관리 출발점은 ‘환자’다! 정보위원 2018.04.12 718 37
    899 치주질환자 연평균 10% 이상 늘고있다 정보위원 2018.04.12 710 36
    898 환자신뢰·진료기록부·문진표 작성 철저히 정보위원 2018.04.09 718 47
    897 구강검진, 누가 하고 있나요? 정보위원 2018.04.09 736 47
    896 치과 직원 퇴사 가장 큰 사유는? 정보위원 2018.04.09 710 41
    895 전자의무기록 인증제 본격 추진 정보위원 2018.04.09 718 58
    894 개원가, 실업급여 둘러싼 황당한 요구에 몸살 정보위원 2018.04.09 706 43
    893 국민 46.2%, 양악수술 필요해도 “안 받겠다” 정보위원 2018.04.09 731 42
    892 수면다원검사 급여화, 치과도 포함 정보위원 2018.04.09 727 43
      1 / 2 / 3 /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