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 home
  • 커뮤니티
  • 치과계소식
  • 이름 정보위원 이메일 dr860911@hanmail.net
    작성일 2018.04.09 조회수 711
    파일첨부
    제목
    치과 직원 퇴사 가장 큰 사유는? 추천:41

    치과 직원 퇴사 가장 큰 사유는?


    직원불화, 개인사정, 출산결혼, 연봉협상 등 순
    부산지부 보조인력 고용현황 설문조사 결과 발표


    윤선영 기자
    등록 2018.04.06 16:04:53



    치과에서 직원들이 퇴사를 할 때 가장 많이 언급하는 ‘키워드’는 바로 ‘직원불화’와 ‘개인사정’, 그리고 ‘출산결혼’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지부(회장 배종현)가 지난 3월 10일과 11일 양일간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 1층에서 개최한 ‘BDEX 2018’기간 중 참석한 회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치과보조인력 설문조사에 따르면 총 설문 응답자 201명 중 교정치과를 제외한 187명이 고용하고 있는 보조인력 평균은 3.9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평균 주당 근무 시간은 39.91시간, 월 휴무일은 평균 2.55일이었다. 보조인력이 3명 이하라고 응답한 치과는 109개였다.

    또 신규 보조인력 채용 계획과 관련 ‘치과위생사를 채용하겠다’고 밝힌 회원이 102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간호조무사(59명), 일반직(8명), 치과기공사(6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직원들의 주된 퇴사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직원불화’(53명)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개인사정’(52명), ‘출산결혼’(47명), ‘연봉협상’(24명), ‘치과복지’(20명), ‘권고사직’(14명)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중 ‘개인사정’에는 이사, 학업, 휴식 등 치과와는 대체로 무관한 개인적 이유가 복합적으로 포함됐다.

    특히 이번 설문에서는 ‘직원불화’와 ‘출산결혼’문제를 퇴직 사유로 꼽은 경우가 ‘연봉협상’과 ‘치과복지’를 선택한 경우보다 2배 이상 더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 “지원자 없다”, “면접 후 연락두절” 한숨

    가장 많이 활용하는 구인 사이트의 경우 ‘사람인’이 158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벼룩시장(49명), 덴탈잡(38명), 치과의사회(6명) 등이었다. 보조인력 채용에 소요되는 기간이 한 달 이상 걸린다는 응답은 무려 144명(78%)에 달했는데, 채용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치과의 경우 직원 수가 많아도 치과위생사, 간호조무사 등 전문직 비율이 낮은 경향을 보였다. 또 채용의 어려움과 치과의 복지 요소를 연관시켜 보면 채용이 어려울수록 근로시간이 조금 증가하고 휴무일도 다소 줄었다.

    특히 보조 인력이 2명 이하인 치과의 경우 다른 치과에 비해 주당 근무시간이 더 많고 휴무일은 적었다.

    채용이 어려운 이유에 대해서는 ‘지원자가 없다’는 응답이 140명으로 가장 많았고, ‘면접 후 연락 두절’(48명), ‘광고비용 부담’(14명) 등에서도 원인을 찾았다.

    박이훈 부산지부 치무이사는 설문조사 결과에 대해 “치과 퇴사 원인 중 직원 불화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은 실제로 직역 간 갈등이 우리 치과의 화합을 저해하고, 치과 내부의 효율성을 해칠 수 있는 중요한 문제라는 사실을 방증한다. 특히 원장님들이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심을 가지고 잘 조율해 나가야 한다는 의미”라고 지적한 뒤 “아울러 근로계약서 작성을 통해 실급여 외에 4대 보험 지원 등의 여부를 포함해 연봉과 개인별 시급을 정확히 알려주는 등 올바른 고용문화의 정착을 위해 상호 노력해 나가는 자세가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부산지부 측은 이와 관련 ▲근로계약서 작성 ▲불법 실업급여 수령 근절 ▲사직서를 문서화 해 받기 ▲직전치과에 전화하기 등 치과보조인력 고용시장 환경개선을 위한 캠페인을 지역 내 회원들에게 제안한 후 적극적으로 알려 나가기로 했다. 

     


     

    ※ 기사 원문 : http://www.dailydental.co.kr/news/article.html?no=102183

     

     

    이전글 구강검진, 누가 하고 있나요?
    다음글 전자의무기록 인증제 본격 추진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6년6월9일은 제71회 구강보건의 날 대한치과위생사협회서울시회 2016.05.27 6786 1521
    911 치과병·의원 수 서울 4805곳 최다 정보위원 2018.04.17 691 11
    910 치아보험 시장 과열, 소비자 피해 우려 정보위원 2018.04.17 703 11
    909 보조인력 퇴사이유 1위 ‘직원간 불화’ 정보위원 2018.04.17 697 41
    908 광중합 레진 급여화, 4/4분기 유력 정보위원 2018.04.17 714 31
    907 실업급여 부정수급, 사업주도 엄중 처벌 정보위원 2018.04.17 703 41
    906 우리 아이 충치, 우유로 예방해요” 정보위원 2018.04.12 715 31
    905 섣불리 책임 인정 말고 합의는 서면으로 정보위원 2018.04.12 713 38
    904 치주염·치아상실, 치매 발병에 큰 영향 정보위원 2018.04.12 704 48
    903 치과계도 인공지능 도입 ‘담금질’ 시작 정보위원 2018.04.12 721 26
    902 구강암 치료시장 꾸준히 성장 정보위원 2018.04.12 718 38
    901 임플란트 진료비 최고가 281~424만원 정보위원 2018.04.12 727 32
    900 감염관리 출발점은 ‘환자’다! 정보위원 2018.04.12 719 37
    899 치주질환자 연평균 10% 이상 늘고있다 정보위원 2018.04.12 710 36
    898 환자신뢰·진료기록부·문진표 작성 철저히 정보위원 2018.04.09 719 47
    897 구강검진, 누가 하고 있나요? 정보위원 2018.04.09 736 47
    896 치과 직원 퇴사 가장 큰 사유는? 정보위원 2018.04.09 711 41
    895 전자의무기록 인증제 본격 추진 정보위원 2018.04.09 719 58
    894 개원가, 실업급여 둘러싼 황당한 요구에 몸살 정보위원 2018.04.09 707 43
    893 국민 46.2%, 양악수술 필요해도 “안 받겠다” 정보위원 2018.04.09 732 42
    892 수면다원검사 급여화, 치과도 포함 정보위원 2018.04.09 728 43
      1 / 2 / 3 /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