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 home
  • 커뮤니티
  • 치과계소식
  • 이름 정보위원 이메일 dr860911@hanmail.net
    작성일 2018.04.09 조회수 764
    파일첨부
    제목
    개원가, 실업급여 둘러싼 황당한 요구에 몸살 추천:145

    개원가, 실업급여 둘러싼 황당한 요구에 몸살

    원칙 통하지 않는 구인구직 ‘점입가경’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등록 2018.03.26 13:14:21
    제770호


    실업급여를 둘러싼 황당한 요구가 이어지고 있어 개원의들의 한숨이 커지고 있다.

    최근 서울의 A원장은 오랜만에 치른 면접에서 만난 스탭의 첫 마디에 깜짝 놀라고 말았다. “이전 치과를 지난달에 그만 둬서 아직 실업급여를 받고 있으니, 그 기간 동안은 다른 지인의 면허로 취업서류를 대체하면 안되겠느냐”는 것이었다. 실업급여도 월급도 정상적으로 받고 싶은 욕심에서 내건 조건이었다. A원장은 “그런 경우는 있을 수 없다”고 단호하게 잘라 말했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더욱 당황스러웠다. “요즘 다른 치과들은 80~90%가 다 들어주는데 원장님만 유독 까다롭다”는 것이었다. 게다가 이전에 근무했던 치과들을 상세히 기재한 이력서를 제출하면서도 그 치과 내부의 문제, 원장의 개인사까지도 거침없이 얘기하는 태도를 보였다.

    A원장은 면접을 본 후 상당한 불쾌감을 느껴야 했다. “결국 원칙을 지키는 원장은 조건이 나쁜 치과가 되는 상황이다”면서 “더욱이 이전 치과의 이름과 내부 문제까지도 거침없이 내뱉는 것은 또 다른 협박처럼 느껴졌다”고 전했다.

    실제로 실업급여를 둘러싼 문제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실업급여는 자발적인 퇴사가 아니라 어쩔 수 없이 일자리를 잃게 된 근로자들을 위한 제도이고, 이를 어겼을 시 법적인 처벌을 피할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인난에 허덕이는 치과계에서 대부분의 스탭들이 실업급여를 당연하게 여기고 수령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마찰은 간혹 내부고발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수년전 서울의 B원장은 직원이 퇴사 후 고용노동부에 고발해 조사를 받기도 했다. 

    서울의 C원장은 “구인난에 시달리다보니 조금씩 요구를 들어줘온 것이 관행처럼 돼버렸고, 이것이 이제는 불법적인 요소를 더 키우고 있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직원 퇴사 시에는 이러한 문제를 발생시키지 않기 위해 반드시 사직서를 받아둔다는 또 다른 원장은 “실업급여를 받기 위해서는 구직활동을 했다는 근거가 있어야 하고, 그러다보니 개원가에서는 이력서는 들어왔는데 면접 볼 사람은 없는 악순환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또한 “치과 스스로 원칙을 지키고 직원들에게도 원칙이 바로 서도록 해야 더 큰 고용문제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실업급여 부정수급의 경우 직원뿐 아니라 원장도 처벌받을 수 있으며, 정부가 지원하는 고용프로그램에서 혜택이 제한될 수도 있다. 부정수급이 적발될 경우 수급액을 반환해야 하며 부정금액의 2배까지 과징금이 징수될 수 있다. 또한 이를 이행하지 않거나 2회 이상 적발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300만원 이하의 벌금도 가능한 만큼 관심이 필요하다. 

    치과계만 국한된 이야기도, 모든 진료스탭에 일반화된 이야기도 아니겠지만, 상호 인식개선의 필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 구인구직특별위원회 또한 이처럼 개선돼야 할 구인구직의 문제에 대한 홍보자료를 제작, 배포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 기사 원문 : http://www.dentalnews.or.kr/news/article.html?no=20962

     

     

    이전글 전자의무기록 인증제 본격 추진
    다음글 국민 46.2%, 양악수술 필요해도 “안 받겠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6년6월9일은 제71회 구강보건의 날 대한치과위생사협회서울시회 2016.05.27 7148 1767
    958 치과 비급여 진료 ‘레진충전’ 가장 많아 정보위원 2018.07.16 704 9
    957 카드수수료 정률제 동네치과 영향은? 정보위원 2018.07.16 691 10
    956 치과위생사 호시절도 이제 ‘옛말’ 정보위원 2018.07.16 702 9
    955 감염관리담당자 지정 의무화 어떡하나 정보위원 2018.07.16 698 8
    954 자녀양육 스트레스, 치과업무로도 이어져 정보위원 2018.07.16 718 9
    953 예방진료가 치과공포도 예방 정보위원 2018.07.16 704 15
    952 상승하는 최저임금, 인건비 인상 도미노 정보위원 2018.07.16 690 16
    951 남성 교정치료환자 상대적 비율 높다 정보위원 2018.07.16 722 16
    950 7월 1일부터 노인임플란트 본인부담률 30% 정보위원 2018.07.16 706 16
    949 서울·경기 치과 비급여 진료비 조사했더니… 정보위원 2018.07.16 698 16
    948 내년 치과 수가 2.1% 인상 정보위원 2018.07.04 691 19
    947 7월부터 치과의원 야간·토요일·공휴일 수술치료 30% 가산 정보위원 2018.07.04 724 19
    946 치과도 감염관리담당자 지정 의무화 정보위원 2018.07.04 693 19
    945 치과의원 광중합형 복합레진 최빈금액 10만원선 정보위원 2018.07.04 716 19
    944 채용 공고에 ‘급여 공개’ 의무화 추진 정보위원 2018.07.04 698 18
    943 공단에 특별사법경찰 권한 부여? 정보위원 2018.07.04 702 40
    942 ‘임플란트전문병원’ 등 불법 광고 성행 정보위원 2018.07.04 717 33
    941 저작불편이 우울증에도 영향 미쳐 정보위원 2018.06.19 742 38
    940 치과보험 성장세 주춤 정보위원 2018.06.19 759 48
    939 채용 공고에 ‘급여 공개’ 의무화 추진 정보위원 2018.06.19 728 48
      1 / 2 / 3 /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