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 home
  • 커뮤니티
  • 치과계소식
  • 이름 정보위원 이메일 dr860911@hanmail.net
    작성일 2018.04.09 조회수 707
    파일첨부
    제목
    개원가, 실업급여 둘러싼 황당한 요구에 몸살 추천:43

    개원가, 실업급여 둘러싼 황당한 요구에 몸살

    원칙 통하지 않는 구인구직 ‘점입가경’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등록 2018.03.26 13:14:21
    제770호


    실업급여를 둘러싼 황당한 요구가 이어지고 있어 개원의들의 한숨이 커지고 있다.

    최근 서울의 A원장은 오랜만에 치른 면접에서 만난 스탭의 첫 마디에 깜짝 놀라고 말았다. “이전 치과를 지난달에 그만 둬서 아직 실업급여를 받고 있으니, 그 기간 동안은 다른 지인의 면허로 취업서류를 대체하면 안되겠느냐”는 것이었다. 실업급여도 월급도 정상적으로 받고 싶은 욕심에서 내건 조건이었다. A원장은 “그런 경우는 있을 수 없다”고 단호하게 잘라 말했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더욱 당황스러웠다. “요즘 다른 치과들은 80~90%가 다 들어주는데 원장님만 유독 까다롭다”는 것이었다. 게다가 이전에 근무했던 치과들을 상세히 기재한 이력서를 제출하면서도 그 치과 내부의 문제, 원장의 개인사까지도 거침없이 얘기하는 태도를 보였다.

    A원장은 면접을 본 후 상당한 불쾌감을 느껴야 했다. “결국 원칙을 지키는 원장은 조건이 나쁜 치과가 되는 상황이다”면서 “더욱이 이전 치과의 이름과 내부 문제까지도 거침없이 내뱉는 것은 또 다른 협박처럼 느껴졌다”고 전했다.

    실제로 실업급여를 둘러싼 문제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실업급여는 자발적인 퇴사가 아니라 어쩔 수 없이 일자리를 잃게 된 근로자들을 위한 제도이고, 이를 어겼을 시 법적인 처벌을 피할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인난에 허덕이는 치과계에서 대부분의 스탭들이 실업급여를 당연하게 여기고 수령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마찰은 간혹 내부고발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수년전 서울의 B원장은 직원이 퇴사 후 고용노동부에 고발해 조사를 받기도 했다. 

    서울의 C원장은 “구인난에 시달리다보니 조금씩 요구를 들어줘온 것이 관행처럼 돼버렸고, 이것이 이제는 불법적인 요소를 더 키우고 있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직원 퇴사 시에는 이러한 문제를 발생시키지 않기 위해 반드시 사직서를 받아둔다는 또 다른 원장은 “실업급여를 받기 위해서는 구직활동을 했다는 근거가 있어야 하고, 그러다보니 개원가에서는 이력서는 들어왔는데 면접 볼 사람은 없는 악순환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또한 “치과 스스로 원칙을 지키고 직원들에게도 원칙이 바로 서도록 해야 더 큰 고용문제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실업급여 부정수급의 경우 직원뿐 아니라 원장도 처벌받을 수 있으며, 정부가 지원하는 고용프로그램에서 혜택이 제한될 수도 있다. 부정수급이 적발될 경우 수급액을 반환해야 하며 부정금액의 2배까지 과징금이 징수될 수 있다. 또한 이를 이행하지 않거나 2회 이상 적발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300만원 이하의 벌금도 가능한 만큼 관심이 필요하다. 

    치과계만 국한된 이야기도, 모든 진료스탭에 일반화된 이야기도 아니겠지만, 상호 인식개선의 필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서울시치과의사회(회장 이상복) 구인구직특별위원회 또한 이처럼 개선돼야 할 구인구직의 문제에 대한 홍보자료를 제작, 배포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김영희 기자 news001@sda.or.kr

     


     

    ※ 기사 원문 : http://www.dentalnews.or.kr/news/article.html?no=20962

     

     

    이전글 전자의무기록 인증제 본격 추진
    다음글 국민 46.2%, 양악수술 필요해도 “안 받겠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6년6월9일은 제71회 구강보건의 날 대한치과위생사협회서울시회 2016.05.27 6786 1521
    911 치과병·의원 수 서울 4805곳 최다 정보위원 2018.04.17 691 11
    910 치아보험 시장 과열, 소비자 피해 우려 정보위원 2018.04.17 703 11
    909 보조인력 퇴사이유 1위 ‘직원간 불화’ 정보위원 2018.04.17 697 41
    908 광중합 레진 급여화, 4/4분기 유력 정보위원 2018.04.17 714 31
    907 실업급여 부정수급, 사업주도 엄중 처벌 정보위원 2018.04.17 703 41
    906 우리 아이 충치, 우유로 예방해요” 정보위원 2018.04.12 715 31
    905 섣불리 책임 인정 말고 합의는 서면으로 정보위원 2018.04.12 713 38
    904 치주염·치아상실, 치매 발병에 큰 영향 정보위원 2018.04.12 704 48
    903 치과계도 인공지능 도입 ‘담금질’ 시작 정보위원 2018.04.12 721 26
    902 구강암 치료시장 꾸준히 성장 정보위원 2018.04.12 717 38
    901 임플란트 진료비 최고가 281~424만원 정보위원 2018.04.12 727 32
    900 감염관리 출발점은 ‘환자’다! 정보위원 2018.04.12 719 37
    899 치주질환자 연평균 10% 이상 늘고있다 정보위원 2018.04.12 710 36
    898 환자신뢰·진료기록부·문진표 작성 철저히 정보위원 2018.04.09 719 47
    897 구강검진, 누가 하고 있나요? 정보위원 2018.04.09 736 47
    896 치과 직원 퇴사 가장 큰 사유는? 정보위원 2018.04.09 710 41
    895 전자의무기록 인증제 본격 추진 정보위원 2018.04.09 719 58
    894 개원가, 실업급여 둘러싼 황당한 요구에 몸살 정보위원 2018.04.09 707 43
    893 국민 46.2%, 양악수술 필요해도 “안 받겠다” 정보위원 2018.04.09 732 42
    892 수면다원검사 급여화, 치과도 포함 정보위원 2018.04.09 728 43
      1 / 2 / 3 /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