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 home
  • 커뮤니티
  • 치과계소식
  • 이름 정보위원 이메일 dr860911@hanmail.net
    작성일 2018.02.14 조회수 817
    파일첨부
    제목
    “이제 동네의원 가세요” 대학교수 권유... 추천:121

    “이제 동네의원 가세요” 대학교수 권유에 국민 반응은?

    국민 10명 중 9명 “진료받을 생각 있어”…개원가 신뢰도 85%


    전영선 기자
    ys@sda.or.kr
    등록 2018.02.09 13:23:47
    제765호


    대학병원 교수가 “이제 동네의원에서 진료해도 된다”고 권유한다면 국민들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결론부터 얘기하면 국민 10명 중 9명은 대학병원 교수의 권유에 따라 동네의원에서 진료받을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대학병원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맹신은 여전해 의료전달체계 확립이 요원하다는 지적이다.

     

    서울대학교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단장 권용진)은 지난 1일 국민들의 의료이용문화 및 상급종합병원 이용 경험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을 통해 전국 19세 이상 69세 이하 성인남녀 1,01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결과 1·2차 병의원에서 의사의 판단에 따라 대학병원을 이용한 비율이 49.4%로 나타났다. 질병의 중증도에 상관없이 본인이 원해서 대학병원을 찾은 비율도 48.8%로 비슷했다. 즉 대학병원 이용환자 절반은 의사가 아닌 본인의 판단에 따라 큰 병원을 찾고 있다는 얘기다.

     

    본인이나 가족이 원해서 대학병원을 방문한 이유로는 △1·2차 병의원에서 정밀검사가 불가해서(24.2%) △중증 또는 고난이도 질환이 의심돼서(19.4%) △1·2차 병의원을 못 믿어서(16.2%) △대학병원에 대한 신뢰(10.9%) 순으로 집계됐다. 또한 대학병원 선택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인으로는 ‘유명하고 실력있는 의료진’이 55.8%로 가장 높았고, ‘최신 검사 및 의료장비’가 12.8%로 뒤를 이었다.

     

    주목할 만한 점은 대학병원 선호도와는 별개로 동네의원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신뢰가 높다는 사실이다. 실제로 동네의원을 신뢰하는 비율은 84.7%로 나타났고, 대학병원 교수가 동네의원에서 진료해도 된다고 할 경우 그에 따르겠다는 비율 역시 87.8%로 높게 나타났다. 희망하는 동네의원 유형으로는 ‘평소 다니던 병의원(51.3%)’이 가장 높았으며 △대학병원 의사가 소개한 동네의원(25.8%) △대학병원과 협력체계가 구축된 동네의원(21.1%) 순이었다. 반면 대학병원에서 담당의사가 동네의원 진료를 권유해도 대학병원에서 계속 진료를 받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10.3%였다. 

     

    권용진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은 “대학병원에서 진료를 마친 후 동네의원으로 돌아가겠다는 의향이 90%로 아주 높다는 점을 알 수 있었다”며 “상급종합병원 진입장벽을 높이기 보다 회송제도 활성화를 통해 의료전달체계를 개선하는 게 현실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 기사 원문 : http://www.dentalnews.or.kr/news/article.html?no=20526

     

     

    이전글 치과 울리는 ‘노쇼’ 해결될까?
    다음글 진료비 계산서·영수증 세부 표준서식 제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6년6월9일은 제71회 구강보건의 날 대한치과위생사협회서울시회 2016.05.27 6927 1611
    921 치과는 지금 감정노동 사각지대 정보위원 2018.05.14 695 3
    920 65세 이상 임플란트 본인부담률 30%로 정보위원 2018.05.14 683 2
    919 소보원 ‘교정 진료비 환급기준’ 검토 논란 정보위원 2018.05.14 691 2
    918 우울감이 '치과 통증' 키운다 정보위원 2018.05.14 721 3
    917 치과의원급 야간·토요일·공휴일 수술... 정보위원 2018.05.14 700 2
    916 ‘치과근관치료 적정성 평가’ 첫 시행 정보위원 2018.05.14 686 15
    915 소아 수술 마취, 지능에 영향 없다 정보위원 2018.05.14 674 12
    914 ‘치주질환’ 연평균 12%씩 꾸준히 증가 정보위원 2018.05.14 688 22
    913 전자차트, 일반전자서명도 유효 정보위원 2018.04.27 707 18
    912 심평원, 환자 해외여행력 정보 제공 정보위원 2018.04.27 724 20
    911 치과병·의원 수 서울 4805곳 최다 정보위원 2018.04.17 719 34
    910 치아보험 시장 과열, 소비자 피해 우려 정보위원 2018.04.17 729 31
    909 보조인력 퇴사이유 1위 ‘직원간 불화’ 정보위원 2018.04.17 724 56
    908 광중합 레진 급여화, 4/4분기 유력 정보위원 2018.04.17 729 88
    907 실업급여 부정수급, 사업주도 엄중 처벌 정보위원 2018.04.17 721 105
    906 우리 아이 충치, 우유로 예방해요” 정보위원 2018.04.12 729 110
    905 섣불리 책임 인정 말고 합의는 서면으로 정보위원 2018.04.12 727 98
    904 치주염·치아상실, 치매 발병에 큰 영향 정보위원 2018.04.12 716 140
    903 치과계도 인공지능 도입 ‘담금질’ 시작 정보위원 2018.04.12 738 54
    902 구강암 치료시장 꾸준히 성장 정보위원 2018.04.12 732 106
      1 / 2 / 3 /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