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 home
  • 커뮤니티
  • 치과계소식
  • 이름 정보위원 이메일 dr860911@hanmail.net
    작성일 2018.02.14 조회수 929
    파일첨부
    제목
    “이제 동네의원 가세요” 대학교수 권유... 추천:317

    “이제 동네의원 가세요” 대학교수 권유에 국민 반응은?

    국민 10명 중 9명 “진료받을 생각 있어”…개원가 신뢰도 85%


    전영선 기자
    ys@sda.or.kr
    등록 2018.02.09 13:23:47
    제765호


    대학병원 교수가 “이제 동네의원에서 진료해도 된다”고 권유한다면 국민들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결론부터 얘기하면 국민 10명 중 9명은 대학병원 교수의 권유에 따라 동네의원에서 진료받을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대학병원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맹신은 여전해 의료전달체계 확립이 요원하다는 지적이다.

     

    서울대학교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단장 권용진)은 지난 1일 국민들의 의료이용문화 및 상급종합병원 이용 경험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을 통해 전국 19세 이상 69세 이하 성인남녀 1,012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결과 1·2차 병의원에서 의사의 판단에 따라 대학병원을 이용한 비율이 49.4%로 나타났다. 질병의 중증도에 상관없이 본인이 원해서 대학병원을 찾은 비율도 48.8%로 비슷했다. 즉 대학병원 이용환자 절반은 의사가 아닌 본인의 판단에 따라 큰 병원을 찾고 있다는 얘기다.

     

    본인이나 가족이 원해서 대학병원을 방문한 이유로는 △1·2차 병의원에서 정밀검사가 불가해서(24.2%) △중증 또는 고난이도 질환이 의심돼서(19.4%) △1·2차 병의원을 못 믿어서(16.2%) △대학병원에 대한 신뢰(10.9%) 순으로 집계됐다. 또한 대학병원 선택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인으로는 ‘유명하고 실력있는 의료진’이 55.8%로 가장 높았고, ‘최신 검사 및 의료장비’가 12.8%로 뒤를 이었다.

     

    주목할 만한 점은 대학병원 선호도와는 별개로 동네의원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신뢰가 높다는 사실이다. 실제로 동네의원을 신뢰하는 비율은 84.7%로 나타났고, 대학병원 교수가 동네의원에서 진료해도 된다고 할 경우 그에 따르겠다는 비율 역시 87.8%로 높게 나타났다. 희망하는 동네의원 유형으로는 ‘평소 다니던 병의원(51.3%)’이 가장 높았으며 △대학병원 의사가 소개한 동네의원(25.8%) △대학병원과 협력체계가 구축된 동네의원(21.1%) 순이었다. 반면 대학병원에서 담당의사가 동네의원 진료를 권유해도 대학병원에서 계속 진료를 받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10.3%였다. 

     

    권용진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은 “대학병원에서 진료를 마친 후 동네의원으로 돌아가겠다는 의향이 90%로 아주 높다는 점을 알 수 있었다”며 “상급종합병원 진입장벽을 높이기 보다 회송제도 활성화를 통해 의료전달체계를 개선하는 게 현실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전영선 기자 ys@sda.or.kr

     



    ※ 기사 원문 : http://www.dentalnews.or.kr/news/article.html?no=20526

     

     

    이전글 치과 울리는 ‘노쇼’ 해결될까?
    다음글 진료비 계산서·영수증 세부 표준서식 제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6년6월9일은 제71회 구강보건의 날 대한치과위생사협회서울시회 2016.05.27 7900 2121
    1011 예약관리 이상할 때, 나 괴롭히나? 정보위원 2018.11.07 690 1
    1010 환자 진료기록부 소유권은 누구? 정보위원 2018.11.07 715 1
    1009 치과 의료급여비 약 1,600억원 정보위원 2018.11.07 680 0
    1008 구강 건강 나쁘면 혈압약 효과 떨어진다 정보위원 2018.11.07 691 0
    1007 11월 광중합형 레진 급여화, 무기한 연기? 정보위원 2018.11.07 704 0
    1006 복지부, 부당청구 자진신고로 면책기회 부여 정보위원 2018.11.07 679 0
    1005 ‘불법 위임진료’ 독버섯 관행 여전' 정보위원 2018.10.23 724 21
    1004 복지부, ‘구강보건전담부서 신설’ 가시권 진입 정보위원 2018.10.23 714 19
    1003 진료기록부 보존기간 연장될까? 정보위원 2018.10.23 709 24
    1002 치협 의료광고심의위, 진료비 표시광고.. 정보위원 2018.10.23 719 36
    1001 진상 환자에 스탭 보호 안 하면 처벌? 정보위원 2018.10.23 706 39
    1000 보수교육, 선택 아닌가요? 정보위원 2018.10.14 729 38
    999 2020년부터 캡슐형 치과용 아말감만.. 정보위원 2018.10.14 744 46
    998 여전한 환자 진료비 할인 요구 ‘곤혹' 정보위원 2018.10.14 735 38
    997 엔도 적정성 평가 시작 , 전국 병의원.. 정보위원 2018.10.14 739 29
    996 치과, 진료비 총액 중 5.7% 차지 정보위원 2018.10.14 723 62
    995 2013년 이전 허가 임플란트 등 재평가.. 정보위원 2018.09.20 772 98
    994 의기법 개정안에 폭발한 치위생과 교수.. 정보위원 2018.09.20 757 64
    993 거리로 나온 치과위생사, 의기법 개정.. 정보위원 2018.09.20 869 109
    992 비타민D 결핍 청소년 ‘충치’ 두 배 정보위원 2018.09.20 757 102
      1 / 2 / 3 /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