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 home
  • 커뮤니티
  • 치과계소식
  • 이름 정보위원 이메일 dr860911@hanmail.net
    작성일 2018.02.02 조회수 826
    파일첨부
    제목
    치과위생사 의료인화, 수가에 영향? 추천:136

    치과위생사 의료인화, 수가에 영향?
    보건복지부, 치과계 내부 합의 필요성 제시 


    정동훈기자
    승인 2018.02.01 15:34
    호수 290


    치과위생사가 의료인이 되면 현 건강보험 수가제도 안에서 치과 의료행위에 대한 수가가 제대로 책정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우장우(경희대치과병원 심사관리팀) 치과위생사는 대한치과위생사협회(회장 문경숙, 이하 치위협)가 지난달 22일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치과위생사 의료인화에 관한 의료법 개정’에 대한 공청회에 패널로 나서 건강보험 수가제도를 통해 치과위생사의 업무범위에 대한 법과 현실의 괴리를 지적했다.
     

    우장우(경희대치과병원 심사관리팀) 치과위생사.

    그는 “치은박리소파술의 인건비를 조회해보면 인력명은 ‘치과위생사’로, 업무내용은 ‘시술보조’로 나온다. 그러나 현행 법에 ‘시술보조’가 명시돼 있지 않은 이유로 치과위생사가 ‘시술보조’를 하지 못한다면 치과 의료행위와 관련된 시술보조에 대한 모든 인건비는 다른 인력으로 대체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우 치과위생사는 “치과의료기관에서 다양하고 고유한 업무를 소화하고 있는 치과위생사들의 업무값이 제대로 책정돼야 업무를 하는데 있어서 동기부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청회는 치과위생사 의료인화에 대한 치과계 유관단체와 정부 의견을 수렴해 향후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패널로는 이정호(대한치과의사협회) 치과진료인력개발이사와 김진성(대한치과기공사협회) 정보통신이사, 우장우(경희대치과병원 심사관리팀) 치과위생사, 박지영(넥스덴치과) 실장, 임혜성(보건복지부 구강건강생활과) 과장이 나섰다.

    주제발표에 나선 치위협 김은재 법제이사는 “현행 법령 상 진료보조라는 명시적인 조문이 없다는 이유로 치과위생사의 진료보조, 협조적 업무가 불법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고, 정부 조차 이를 명확히 판단하지 못하고 있다”며 “치과위생사가 의료기사가 아닌 치과의사와의 진료인력으로서 의료인으로 규정하는 의료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번 공청회에서 대한치과기공사협회 측은 ‘치과위생사 의료인화’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과 지지를 표명했으나 대한치과의사협회에서는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치협 이정호 치과진료인력개발이사는 “치과위생사 의료인화를 위해서는 더 많은 근거가 마련돼 치과계와 국민을 설득할 수 있어야 된다. 치과위생사와 치위협의 많은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정부도 치과위생사 의료인화를 위해서는 먼저 치과계의 한 목소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보건복지부 임혜성 구강건강생활과장은 “치과위생사 의료인화의 취지는 공감하나 치과위생사와 한 공간에서 일하는 치과의사단체의 신중한 반응을 보며 당혹스럽고 걱정도 된다”며 “치과계의 통일된 입장이 모아지지 않은 상태에서 다른 직역을 설득할 수 있을까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정동훈기자  hun@dentalarirang.com

     


     

    ※ 기사 원문 : http://www.dentalarirang.com/news/articleView.html?idxno=19980

     

     

    이전글 올해 치과위생사 4710명 배출
    다음글 임플란트 의료분쟁 증가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6년6월9일은 제71회 구강보건의 날 대한치과위생사협회서울시회 2016.05.27 6927 1611
    921 치과는 지금 감정노동 사각지대 정보위원 2018.05.14 695 3
    920 65세 이상 임플란트 본인부담률 30%로 정보위원 2018.05.14 683 2
    919 소보원 ‘교정 진료비 환급기준’ 검토 논란 정보위원 2018.05.14 691 2
    918 우울감이 '치과 통증' 키운다 정보위원 2018.05.14 721 3
    917 치과의원급 야간·토요일·공휴일 수술... 정보위원 2018.05.14 700 2
    916 ‘치과근관치료 적정성 평가’ 첫 시행 정보위원 2018.05.14 686 15
    915 소아 수술 마취, 지능에 영향 없다 정보위원 2018.05.14 674 12
    914 ‘치주질환’ 연평균 12%씩 꾸준히 증가 정보위원 2018.05.14 688 22
    913 전자차트, 일반전자서명도 유효 정보위원 2018.04.27 707 18
    912 심평원, 환자 해외여행력 정보 제공 정보위원 2018.04.27 724 20
    911 치과병·의원 수 서울 4805곳 최다 정보위원 2018.04.17 719 34
    910 치아보험 시장 과열, 소비자 피해 우려 정보위원 2018.04.17 729 31
    909 보조인력 퇴사이유 1위 ‘직원간 불화’ 정보위원 2018.04.17 724 56
    908 광중합 레진 급여화, 4/4분기 유력 정보위원 2018.04.17 729 88
    907 실업급여 부정수급, 사업주도 엄중 처벌 정보위원 2018.04.17 721 105
    906 우리 아이 충치, 우유로 예방해요” 정보위원 2018.04.12 729 110
    905 섣불리 책임 인정 말고 합의는 서면으로 정보위원 2018.04.12 727 98
    904 치주염·치아상실, 치매 발병에 큰 영향 정보위원 2018.04.12 716 140
    903 치과계도 인공지능 도입 ‘담금질’ 시작 정보위원 2018.04.12 738 54
    902 구강암 치료시장 꾸준히 성장 정보위원 2018.04.12 732 106
      1 / 2 / 3 / 4 /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