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 home
  • 커뮤니티
  • 치과계소식
  • 이름 정보위원 이메일 dr860911@hanmail.net
    작성일 2018.02.02 조회수 862
    파일첨부
    제목
    골치 아픈 크랙 50대 어금니서 ‘최다’ 추천:245

    골치 아픈 크랙 50대 어금니서 ‘최다’


    크랙 주변 치주낭 4mm이상 치수 괴사 가능성 높아
    서울성모병원 보존과 양성은·김신영 교수팀 조사


    윤선영 기자
    등록 2018.01.30 16:01:38



    치아 크랙이 어금니에 가장 많이 생기며, 주로 나타나는 연령대는 50대라는 연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성모병원 치과병원 보존과 양성은·김신영 교수팀이 지난 2011년 7월부터 2014년 3월까지 서울성모병원 치과보존과에 내원한 환자 중 182개의 금이 간 치아를 조사한 결과 어금니에 크랙이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치별로 분류해 보면 하악 제2대구치(25.3%), 하악 제1대구치(22.5%), 상악 제1대구치(22.0%), 상악 제2대구치(17.6%)의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50~59세에서 크랙이 가장 많이 발견됐는데, 남녀 차이는 없었다.

    수복물이 없는 자연치에서는 37.9%의 빈도로 높게 나타났고, 수복물이 있는 경우에는 골드 인레이에서 26.9%로 높게 발견됐다.

    182개의 크랙 치아 중 103개(56.6%)에서 3mm 이내의 치주낭 깊이를 보였고, 40개(22%)의 치아에서 4〜6mm, 39개(21.4%)의 치아에서 7mm 이상의 치주낭 깊이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크랙이 치관부에만 한정된 경우 크랙 주변의 치주낭은 3mm 이내로 측정되고 이런 경우는 치아 신경도 살아있을 가능성이 높지만 크랙이 치근부로 진행된 경우 크랙 주변의 치주낭은 4mm 이상으로 측정되고 이런 경우는 치수괴사 빈도가 상대적으로 높았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 “상아질 피로 저항도·치아 내 수분 감소 원인”

    치수괴사 빈도는 크랙 주변의 치주낭 깊이가 4〜6mm인 치아에서는 31.8%였고, 치주낭 깊이가 7mm 이상인 치아에서는 28.6%인 반면 크랙 주변 치주낭 깊이가 3mm 이내일 때는 치수괴사의 빈도가 11.3%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양성은 교수(제1저자)는 “치아 크랙이 많이 발생하는 50대에는 주기적인 치아건강 관리가 필요하다”며 “나이가 들면 치아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상아질의 피로저항도가 감소하고 치아 내 수분의 양이 줄어들면서 치아에 크랙이 잘 생기는 것으로 보이며, 크랙의 진행정도는 의사도 쉽게 알기 어렵고 치료가 잘됐더라도 씹을 때 증상이 지속되면 크랙이 진행돼 치아를 소실할 수도 있으므로, 시기를 놓치지 않고 적절하게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신영 교수(교신저자)는 “치아 크랙 주변의 치주낭 깊이가 4mm 이상일 때는 이미 크랙이 치근부 및 치아 내부로 진행됐음을 의미하고 이에 따라 치수가 괴사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크랙이 진행되기 전 초기진단 및 치료가 중요하다”며 “치아 크랙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음식을 씹을 때 한 쪽 치아만 많이 사용하지 말아야 하며, 얼음 등의 딱딱한 음식을 씹어서 치아에 무리를 주는 행동은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는 세계적 의학출판사에서 발행하는 스프링거 네이쳐의 자매지 ‘BMC oral health’ 11월호에 게재됐다.

     

     


     

    ※ 기사 원문 : http://www.dailydental.co.kr/news/article.html?no=101399

     

     

    이전글 임플란트 의료분쟁 증가세
    다음글 Cone Beam CT 선별집중심사 항목 선정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2016년6월9일은 제71회 구강보건의 날 대한치과위생사협회서울시회 2016.05.27 7275 1828
    958 치과 비급여 진료 ‘레진충전’ 가장 많아 정보위원 2018.07.16 755 40
    957 카드수수료 정률제 동네치과 영향은? 정보위원 2018.07.16 744 30
    956 치과위생사 호시절도 이제 ‘옛말’ 정보위원 2018.07.16 755 39
    955 감염관리담당자 지정 의무화 어떡하나 정보위원 2018.07.16 746 39
    954 자녀양육 스트레스, 치과업무로도 이어져 정보위원 2018.07.16 771 60
    953 예방진료가 치과공포도 예방 정보위원 2018.07.16 737 47
    952 상승하는 최저임금, 인건비 인상 도미노 정보위원 2018.07.16 733 48
    951 남성 교정치료환자 상대적 비율 높다 정보위원 2018.07.16 757 59
    950 7월 1일부터 노인임플란트 본인부담률 30% 정보위원 2018.07.16 742 44
    949 서울·경기 치과 비급여 진료비 조사했더니… 정보위원 2018.07.16 740 34
    948 내년 치과 수가 2.1% 인상 정보위원 2018.07.04 716 52
    947 7월부터 치과의원 야간·토요일·공휴일 수술치료 30% 가산 정보위원 2018.07.04 753 35
    946 치과도 감염관리담당자 지정 의무화 정보위원 2018.07.04 722 50
    945 치과의원 광중합형 복합레진 최빈금액 10만원선 정보위원 2018.07.04 742 34
    944 채용 공고에 ‘급여 공개’ 의무화 추진 정보위원 2018.07.04 727 41
    943 공단에 특별사법경찰 권한 부여? 정보위원 2018.07.04 728 71
    942 ‘임플란트전문병원’ 등 불법 광고 성행 정보위원 2018.07.04 745 58
    941 저작불편이 우울증에도 영향 미쳐 정보위원 2018.06.19 766 55
    940 치과보험 성장세 주춤 정보위원 2018.06.19 787 79
    939 채용 공고에 ‘급여 공개’ 의무화 추진 정보위원 2018.06.19 751 77
      1 / 2 / 3 / 4 / 5 /